그녀는 아기에게 엄마인가 고모인가.............................................................

 

 

2016년 6월 4일, 한 여성이 아이를 출산했다. 하지만 그 아이는 자신의 오빠를 위해 낳은 아이였다.

 

호주 시드니에 거주 중인 애슐리 마텔레 (30)은 자신의 동성애자 오빠인 데이비드를 위해 대리모가 되었다.

 

데이비드와 그의 남자친구, 브랜든은 게이 커플이었지만 언제나 아이를 원했다. 하지만 두 사람에게 입양 혹은 대리모 행위는 매우 어려운 과제와도 같았다.

 

두 사람을 위해 두 발 벗고 나섰던 것은 데이비드의 친동생 애슐리였다. 그녀는 브랜든의 정자를 기증 받아 임신에 성공했고, 6월에 출산해 두 남자에게 아이를 안겨 줄 수 있었다.

 

 

 

그녀는 "오빠를 위해 아이를 낳아 매우 기쁘다."고 밝히며 "데이비드와 브랜든이 느끼는 행복을 똑같이 원했다."고 말했다.

 

"아이를 가지고 싶지만, 그럴 수 없었던 두 사람의 모습을 지켜봐야했죠. 도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사람들은 절 보고 손가락질 하겠죠. 하지만 오빠를 위해 아이를 낳은 것은 제게 큰 영광입니다."

 

애슐리는 슬하에 세 자녀를 두고 있는 엄마였기 때문에 임신과 출산에 이미 익숙한 상태였다.

 

"어릴 때부터 엄마가 되겠다는 꿈을 키웠어요. 때문에 오빠의 대리모가 되기로 결정하는 게 쉬웠죠."

 

"누구는 제가 아이의 엄마가 아니냐고 물어요. 하지만 저는 아이의 고모이지, 엄마가 아닙니다."

 

 

 

브랜든은 "애슐리가 대리모가 되겠다고 했을 때 어안이 벙벙했어요."라며 당시 심경을 설명했다.

 

"정말 어려운 일이었지만, 제가 아버지가 되고 데이비드의 가족이 되는 확실한 방법이었죠. 그런 결정을 내려준 애슐리가 너무 고마웠습니다."

 

태어난 아기는 아들이었고, 이름은 라일리였다.

 

현재 생후 16주가 된 라일리는 두 아버지의 보살핌을 받으려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사는 9월 27일자 영국 <데일리메일> 기사를 번역 & 편집한 것입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비뇨기과 간호사들 소름끼치는 카톡 뒷이야기
심하게 살찐 장근석 근황
라면끓여다 줬더니 오빠가 욕하면서 때렸어요
남편이 남의 아이를 때렸습니다 (분노주의)
걸그룹중에 제일 이쁘다는 말까지 나오는 '티아라 지연' 최근...
티아라 소연 최근 모습 사진 instagram